관포지교 뜻

삶을 사는데 자신의 진실된 마음을 터놓을 친구가 한명이라도 있으면 그 삶은 성공했다고 볼 수 있다고 합니다. 영원히 변치 않는 참된 우정을 나눌 친구 있으신가요? 사자성어 중에 관포지교란 말이 있다고 해요. 영원히 변치 않는 참된 우정이라는 뜻이라고 하는데 한자부터 옛 이야기까지 알아보도록 할게요.

관포지교의 한자는 管 피리 관, 鮑 전복 포, 之조사 지, 交 사귈교이며, 이 사자성어의 유래는 춘추전국시대에 유래된 것으로 제나라에 관중과 포숙이라는 두 인물이 있었다고 해요. 그 당시 제나라는 폭군인 양공의 정치로 인해 매우 혼란한 상태였는데 결국 공자 규는 관중과 함깨 노나라로 망명했고, 규의 동생인 소백은 포숙과 함께 거나라로 망명을 했다고 합니다. 결국 양공이 권력쟁탈에서 살해되어 죽게되고 군주가 없는 제나라는 혼란이 계속 되었고, 그 틈을 타 두 공자는 서로 왕위에 오르기 위해 귀국길에 오르게 됩니다. 그러나 소백은 관중이 쏜 화살이 천만다행으로 허리때이 맞아 목숩을 구하고 귀국해 군주의 자리에 오르게 되었답니다.

결국 소백에게 잡힌 규는 자살을 하고 관중은 사형 집행을 앞두었는데 이때 포숙이 소백에게 아뢰기를

“전하께서 제나라에 만족하신다면 신으로 충분하오나 천하의 패자가 되고자 하신다면 관중 외에는 인물이 없을 것이옵니다. 부디 그를 중용 하시어 천하를 얻으싶시오”

라고 말하여 관중은 재상이 되었고, 이후 명재상 관중의 보좌를받은 소백은 제 환공에 올라 춘추 5패 가운데 한사람이 되었다고 합니다. 그 후 관중은 사람들에게 말하기를

“내가 가난할 때 포숙과 함께 장사를 했는데, 이익을 나눌 때 나는 내 몫을 더 크게 하였는데 포숙은 그런 나에게 욕심쟁이라고 하지 않았는데 내가 가난함을 알고 있었기 때문이고 내가 사업에 실패 하였으너 나를 어리석다고 말하지 않았다. 내가 세번의 벼슬길에 나아갔다가 번번이 쫓겨나도 포숙은 나에게 무능함을 욕하지 않았고, 내가 싸움터에 나가 세 번 모두 패하고 도망쳐도 겁쟁이라 욕하지 않은 이유는 늙으신 노모가 계심을 알았기 때문이었다. 나를 낳은 이는 부모님이지만 나를 알아준 이는 포숙이다.”라고 말했다고 합니다.

‘생아자 부모, 지아자 포숙아야’

나를 낳아준 이는 부모님이지만, 나를 알아준 이는 포숙이다. 이말이 관포지교란 사자성어보다 더 유명한 말이라고 해요.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