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초보은 뜻

살아가면서 마음 속 깊이 잊지 않고 갚아야되는 은혜가 하나 둘씩은 있는데 대출 이자나 빚이 아닌 자신에게 큰 어려움이 닥쳤을때 사람에게 진 큰 빚은 살면서 두고 두고  갚아야 할 빚인거 같아요.그래서 오늘은 죽어서도 잊지 않고 은혜를 갚는다는 사자성어 결초보은 뜻을 알아볼게요.

결초보은의 한자는 結 맺을 결, 草 풀 초, 報 갚은 보, 恩 은혜 은으로 한자어 풀이로만 보자면 풀을 묶어서 은혜를 갚는다라는 뜻이라고 합니다. 춘추시대의 옛 이야기로 진(晉)나라 군주 위무자에는 애첩이 있었다고 합니다. 어느 날 건강이 악화된 계기로 병석에 눕게 되었는데 이때 위무자 자신의 아들인 위과를 불러 자신이 병으로 죽게되면 애첩을 재가 시키라고 말하였다고 해요. 

그러나 갑자기 위독해진 위무자는 간병을 하는 아들에게 자신이 죽으면 애첩도 함께 묻으라는 유언을 남기고 세상을 떠났습니다. 아들 위과는 돌아가신 아버지가 남긴 전혀 다른 두가지 유언 사이에서 고민을 하였고, 애첩을 순장하는 대신 다른 곳으로 재가를 시키면서 애첩에게 ‘난 아버지께서 올바른 정신에 남기신 유언을 따르겠다’ 이렇게 말을 하였다고 해요.

세월이 한참 지난 후 이웃 진(秦)나라에서 진(晉)나라를 침략했을때 한 전투에서 위과가 상대방 나라의 군사를 격파하고 적장 뒤회의 뒤를 쫓가가는데 갑자기 무덤 위의 풀이 묶어 올가미를 만들어 두회의 발목이 걸려 넘어져버렸다고 합니다. 그날밤 한 노인이 위과의 꿈속에 나타나 ‘나는 네가 시집보낸 아이의 아버지다. 오늘 풀을 몪어 네가 보여 준 은혜에 보답을 한것이다.’ 이라고 말하였다고 해요. 이때부터 결초보은이라는 말이 생겨났다고 해요. 이 아름다운 말과는 반대로 세상에는 참 동물만도 못한 사람들이 많은데 받은 은혜는 반드시 갚는 아름다운 사람이 되길 바라요.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