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차례상, 차례순서

오늘은 곧 다가올 설에 조상님께 올리는 제사 설차례상 차리기, 차례순서에 대해 알아보도록 할게요.

매달 초하루와 보름, 명절, 조상의 생일 등에 간단히 지내는체 차사 또는 다례라고 한다고 하네요.

설 차례는 설날 아침 조상에 대한 세배로서, 이를 정조다례라고 한다고 해요. 이제부터 설차례상에 중요한 차례순서와 설차례상 차리기 방법을 알아보도록 할게요.

먼저 설날과 추석의 차이점은 추석은 송편과 햇곡식, 햇과일을 올리고, 설날을 떡국을 올려놓는다고 하네요. 설차례상을 비롯한 제사상을 차릴 때에는 보통 다섯줄로 음식을 진설하고 음식을 놓을때에는 시접, 잔반, 과일, 반찬, 탕, 적, 전, 숙잔, 밥, 국 또는 명절 음식을 놓으며, 지역 전통이나 집안의 가풍에 따라 차리는 음식에는 조금 차이가 있을 수 있어요.

주의사항으로는 모든 음식은 홀수로 올리며 ‘치’ 자로 끝나는 생선과 비늘이 없는 생선은 올리지 않는다고 하네요. 과일은 털이 있는 과일과 차례상 떡은 하얀 고물을 쓰고 붉은 팥은 귀신을 쫓는고하여 올리지 않는다고 하네요. 마늘이나 고춧가루의 붉은색이나 향신료 같은 강한 향이 나는 양념은 올리지 않는다고 하네요. 차례상에 올릴 설차례 음식은 자손이 먼저 먹어서는 안되는거 잘 아시죠? 차례 끝내시고 가족들 다같이 모여 음복하실때까지 조금만 참으시고 설에는 다이어트는 잠시 쉬어가시구요.

지금부터는 차례상 차리기와 차례상 순서를 알아보도록 할게요.

설 차례상을 차릴 때에는 제주가 차례상을 바라본 상태에서 오른쪽은 동쪽, 왼쪽이 서쪽이며, 앞은 남쪽, 지방을 놓는곳이 북쪽이에요. 과일이나 조과는 조율시이라고해서 왼쪽으로부터 대추, 밤, 곶감, 배의 순서로 놓고 그 옆에는 호두 혹은 망과류를 쓰며 다식, 산자, 약과를 끝으로 놓아요. 과일은 홍동백서라고하여 붉은색 과일은 동쪽, 흰색과일은 서쪽에 그 가운데 조과류인 다식, 산자, 약과 등을 진설합니다. 반찬류는 좌포우혜라고하여 문어, 명태, 오징어등 포를 왼편에 식혜를 오른편에 진설하고 김치, 동치미등 침채, 불에 삶거나 쪄서 익힌 나물인 숙채와 간장을 그 가운데 놓아요.

다음은 어동육서라해서 어류와 물고기 탕은 동쪽인 우측에 육류와 육류탕은 서쪽인 좌측에 진설하며, 어류는 머리를 동쪽으로 꼬리는 서쪽으로 향하여 진설하고 그 가운데 채소와 두부 등으로 만든 소탕을 놓는데 반드시 하나만 놓는 단탕이나 삼탕, 오탕 홀수로 올려놓아야 해요. 적은 불에 굽거나 찐거을 말하며, 전은 기름에 튀긴것이라고 하네요. 개인적을로 차례상 전은 산적이 최고인거 같아요. 반과 갱인 메와 국은 왼편에 편이라고하는 떡은 오른편에 수저는 시접 위에 놓는데 한분을 모실때는 왼쪽에 두분을 모시는 경우에는 중간 부분에 진설 한답니다. 차례상에 진설하는 음식과 과일은 양을 상징하는 홀수 1개, 3개, 5개등으로 올린다고 하네요.

이제 차례순서로는 처음으로 강신이라하여 조상님을 맞이하는 제주가 향을 피우고 집사가 잔에 술잔을 부으면 제주가 모삿그릇에 3번 나누어 붓고 두번 절 하며, 모지에서는 땅에 뿌려도 무방하다고 하네요. 두번째로는 참신이라하여 조상님께 인사를 드리는데 가족 전부가 두번 절을 하고 세번째로는 헌주라고하여 조상님께 잔을 올리는데 제주가 술을 올리고 상위의 잔에 바로 술을 따른다고 해요. 네번째로는 삽시정저라하여 조상님의 식사를 돕는 일인데 떡국에 수저를 시접에 젓가락을 정돈하고 다같이 잠시 공손히 서있는다고 합니다. 마지막으로 사신이라고 하여 모셨던 조상님을 배웅 하는 순서인데 수저를 거두고 뚜껑이 있다면 덮은다음 다같이 2번 절하고 지방과 축문을 사르는데 이때 조상님께 소원을 빌거나 하시면 된답니다. 이제 대망의 음복이 다가왔습니다. 상을 치우고 그동안 참아왔던 봉인을 푸신 후 폭풍 흡입 하시면 된답니다.

다가올 설날 여러분 모두 즐거운 설 보내시고 맛있는 음식 많이 드시고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